ABCDE123의 연습용페이지입니다.

오늘도 여느때와 똑같은 날이었다.

조용히 울리는 제이미의 타자소리와 피곤의 찌든 눈으로 모니터를 응시하는 폴 그리고 그의 옆에서 알렌이 작업을 보조하고 있었고 제임스는 기기를 손보고 있다. 이 녀석들을 보고있자면 참 일벌레같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몇년동안 같은 일을 반복하면서 지루할법도 한데 그런 내색을 전혀 하지 않는 점은 가끔이지만 존경심마저 든다.

하나는 농땡이를 피우고 나머지는 열심히 일을 하는.. 어디서 본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흔해빠지고 눈에 익은 장면이었다.

공백!
공백!

끼이익!

평소와 같은 의미없는 생활에 지루해져가는 찰라 갑자기 문이 열렸다. 그리고 잠시후..

공백!
공백!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다.

공백!
공백!

몇명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소리

공백!
공백!

"…"

공백!
공백!

무언가 쓰러지는 소리

공백!
공백!

그리고 갑자기 격렬한 통증이 느껴졌다.


오늘도 여느때와 똑같은 날이었다.

조용히 울리는 제이미의 타자소리와 피곤의 찌든 눈으로 모니터를 응시하는 폴 그리고 그의 옆에서 알렌이 작업을 보조하고 있었고 제임스는 기기를 손보고 있다. 이 녀석들을 보고있자면 참 일벌레같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몇년동안 같은 일을 반복하면서 지루할법도 한데 그런 내색을 전혀 하지 않는 점은 가끔이지만 존경심마저 든다.

하나는 농땡이를 피우고 나머지는 열심히 일을 하는.. 어디서 본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흔해빠지고 눈에 익은 장면이었다.

끼이익!

평소와 같은 의미없는 생활에 지루해져가는 찰라 갑자기 문이 열렸다.

그리고 잠시후 몇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쳤다.

공백!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다.

공백!
공백!

몇명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소리

공백!
공백!

그리고 그중 한명이 제임스가 있는 곳으로 다가왔다.
공백!

"…"

공백!
공백!

무언가 쓰러지는 소리

공백!

그리고 갑자기 격렬한 통증이 느껴졌다.


오늘도 여느때와 똑같은 날이었다.

조용히 울리는 제이미의 타자소리와 피곤의 찌든 눈으로 모니터를 응시하는 폴 그리고 그의 옆에서 알렌이 작업을 보조하고 있었고 제임스는 기기를 손보고 있다. 이 녀석들을 보고있자면 참 일벌레같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몇년동안 같은 일을 반복하면서 지루할법도 한데 그런 내색을 전혀 하지 않는 점은 가끔이지만 존경심마저 든다.

하나는 농땡이를 피우고 나머지는 열심히 일을 하는.. 어디서 본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흔해빠지고 눈에 익은 장면이었다.

끼이익!

기분나쁜 소리를 내며 문이 열렸고 네명의 무장을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쳤다. 어딘가의 특수부대와 비슷한 옷차림이었다.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절대로 우리에게 호의적이진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공백!

그리고 그중 한명은 제임스가 있는 곳으로 움직였다.
공백!

총소리가 들렸다.

제임스가 총에 맞았다.
공백!

제임스의 머리가 사라졌다.

공백!

그리고 총소리가 한번 더 들렸다. 격렬한 통증이 느껴졌다.


오늘도 여느때와 똑같은 날이었다.

조용히 울리는 제이미의 타자소리와 피곤의 찌든 눈으로 모니터를 응시하는 폴 그리고 그의 옆에서 알렌이 작업을 보조하고 있었고 제임스는 기기를 손보고 있다. 이 녀석들을 보고있자면 참 일벌레같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몇년동안 같은 일을 반복하면서 지루할법도 한데 그런 내색을 전혀 하지 않는 점은 가끔이지만 존경심마저 든다.

하나는 농땡이를 피우고 나머지는 열심히 일을 하는.. 어디서 본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흔해빠지고 눈에 익은 장면이었다.

끼이익!

기분나쁜 소리를 내며 문이 열렸고 잠시후 네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쳤다. 어딘가의 특수부대와 비슷한 옷차림이었다.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절대로 우리에게 호의적이진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예상대로 방금 들어온 네명의 불청객들이 총을 장전한 채로 우리에게 다가왔다.

그중 한명은 제임스가 있는 곳으로 다른 한명은 폴과 알렌이 있는 곳으로 움직였다.

두번의 총소리가 울렸다. 제임스가 머리에서 피를 분수처럼 뿜으며 쓰러졌다.

온몸이 떨렸다.

그리고 제임스를 쏜 그 놈이 나에게 총구를 겨누었고 곧 총소리가 울렸다.


오늘도 여느때와 똑같은 날이었다.

조용히 울리는 제이미의 타자소리와 피곤의 찌든 눈으로 모니터를 응시하는 폴 그리고 그의 옆에서 알렌이 작업을 보조하고 있었고 제임스는 기기를 손보고 있다.
이 녀석들을 보고있자면 참 일벌레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몇년동안 같은 일을 반복하면서 지루할법도 한데 그런 내색을 전혀 하지 않는 점은 가끔이지만 존경심마저 든다.

하나는 농땡이를 피우고 나머지는 열심히 일을 하는.. 어디서 본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흔해빠지고 눈에 익은 장면이었다.

끼이익!

몇번을 들어도 익숙해지지않는 기분나쁜 소리를 내며 문이 열렸다.

그리고 갑자기 네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쳤다. 어딘가의 특수부대와 비슷한 옷차림을 하고 있었지만 자신의 소속을 나타내는 마크가 단 하나도 없었다.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절대로 우리에게 호의적이진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나 다를까 방금 들어온 네명의 불청객들이 총을 장전한 채로 우리에게 다가왔다.

처음 들어온 놈은 제임스가 있는 곳으로 곧장 들어왔고 그 다음 들어온 놈은 폴과 알렌이 있는 곳으로 움직였다. 세번째로 들어온 녀석은 우리를 본척도 하지 않고 조망실 쪽으로 이동했으며 마지막 한놈은 깊게 들어오지 않고 입구를 지키고 있었다.

내 반대쪽에서 총소리와 외마디 비명이 들렸다. 제임스가 총에 맞은 것이다. 제임스는 머리에서 피를 분수처럼 뿜으며 쓰러졌다.

그리고 제임스를 쏜 그놈이 나에게 총구를 겨누었다. 이런식으로 영문도 모르고 죽어야 한다니…

나는 자포자기 하는 심정으로 나에게 총을 겨누고 있는 놈을 향해 달려들었다.


오늘도 여느때와 똑같은 날이었다.

조용히 울리는 제이미의 타자소리와 피곤의 찌든 눈으로 모니터를 응시하는 폴 그리고 그의 옆에서 알렌이 작업을 보조하고 있었고 제임스는 기기를 손보고 있다.
이 녀석들을 보고있자면 참 일벌레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몇년동안 같은 일을 반복하면서 지루할법도 한데 그런 내색을 전혀 하지 않는 점은 가끔이지만 존경심마저 든다.

하나는 농땡이를 피우고 나머지는 열심히 일을 하는.. 어디서 본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흔해빠지고 눈에 익은 장면이었다.

끼이익!

문여는 소리가 들리자 나도 모르게 온 몸이 움츠러들었다.

그리고 갑자기 네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쳤다. 어딘가의 특수부대와 비슷한 옷차림을 하고 있었지만 자신의 소속을 나타내는 마크가 단 하나도 없었다.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절대로 우리에게 호의적이진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나 다를까 방금 들어온 네명의 불청객들이 총을 장전한 채로 우리에게 다가왔다.

처음 들어온 놈이 제임스가 있는 곳으로 곧장 접근해서 제임스를 겨누었다. 이대로라면 우리 모두 죽는다는 생각밖에 안들었다.

잠시후 몇번의 총소리와 외마디 비명소리가 들렸다. 분명히 제임스의 목소리였지만 확인해볼 용기가 없었다.

나는 기기 뒤편으로 몸을 숨기려고 했다.


오늘도 여느때와 똑같은 날이었다.

조용히 울리는 제이미의 타자소리와 피곤의 찌든 눈으로 모니터를 응시하는 폴 그리고 그의 옆에서 알렌이 작업을 보조하고 있었고 제임스는 기기를 손보고 있다.
하나는 농땡이를 피우고 나머지는 열심히 일을 하는.. 어디서 본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흔해빠지고 눈에 익은 장면이었다.

그러다 난데없이 문이 열릴것같은 느낌이 들었다. 요즘은 자꾸만 이런 이상한 기분이 든다.

끼이익!

문이 열리면 네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친다. 그들의 옷차림은 어딘가의 특수부대와 비슷했지만 자신의 소속을 나타내는 마크가 단 하나도 없다.
그리고 갑자기 네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쳤다. 어딘가의 특수부대와 비슷한 옷차림을 하고 있었지만 자신의 소속을 나타내는 마크가 단 하나도 없었다.

그 후 처음 들어온 놈은 제임스에게 총을 쏜다. 머리에 두발…
내 반대편에서 총소리와 외마디 비명이 들렸다. 제임스가 총에 맞은 것이다. 제임스는 머리에서 피를 분수처럼 뿜으며 쓰러졌다.

제임스가 죽으면 이제 총구를 나에게 돌린다. 그리고…
그리고 제임스를 쏜 그놈이 나에게 총구를 겨누었다.


아직도 똑같이 반복되고있다.

조용히 울리는 제이미의 타자소리와 피곤의 찌든 눈으로 모니터를 응시하는 폴 그리고 그의 옆에서 알렌이 작업을 보조하고 있었고 제임스는 기기를 손보고 있다.
이 녀석들은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있다. 아마도 영원히 알지 못할것이다.

나는 같은 상황을 몇번이나 반복하고 있었던 것일까? 수천번? 수만번? 아니, 적어도 수백만번은 되지 않았을까?

끼이익!

예상대로 문이 열렸다.

그리고 네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쳤다.
어딘가의 특수부대와 비슷한 옷차림을 하고 있었지만 자신의 소속을 나타내는 마크가 단 하나도 없었다. 몇번을 생각해도 누구인지 감이 잡히지 않았다.

처음 들어온 놈은 제임스가 있는 곳으로 곧장 들어왔고 그 다음 들어온 놈은 폴과 알렌이 있는 곳으로 움직였다. 세번째로 들어온 녀석은 우리를 본척도 하지 않고 조망실 쪽으로 이동했으며 마지막 한놈은 안쪽으로 깊이 들어오지 않고 입구를 지킨다.

총소리와 외마디 비명이 들렸다. 제임스는 머리에서 피를 분수처럼 뿜으며 쓰러졌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여기까지 예상대로 흘러가고 있다.

그리고 제임스를 쏜 그놈이 나에게 총구를 겨누었다.

난 여기서 탈출할 것이다.


아직도 반복되고 있다. 아직도…

나를 보고있자면 참 어리석다는 생각이 든다. 몇번이나 같은 일을 반복하면서 깨달은 것도 없는지 의미없는 행동을 반복한다.

나는 내 나름대로의 생각을 정리하면서 제임스의 근처로 달렸다.

끼이익!

평소와 같이 기분나쁜 소리를 내며 문이 열렸다. 나는 모두에게 숨으라고 소리쳤지만 들렸는지 들리지 않았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었다.

역시나 네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건물 내부로 들이닥쳤다.

나는 첫번째로 들어온 놈에게 의자를 집어던졌다. 아니 던지려 했다. 순간적으로 힘이 빠진 탓인지 의자는 멀리 날아가지 않았고 사람을 맞추기는 커녕 잠시 주의를 끄는 역할도 수행하지 못했다.

물론 그 뒤는 똑같았다.

제임스는 또 가장 먼저 죽었고 그 다음은 내가 죽었다.


이번에는 다른 결과가 생길 수 있을까?

나는 제이미에게 권총을 준비해 달라고 소리쳤고 제임스가 있는 방향으로 달렸다. 폴과 알렌에게도 어떤것이든 집어던지라고 말을 해두고 싶었지만 목소리가 잘 닿지 않았다.
벌써 수백번이나 동료들에게 같은 지시를 내렸다. 하지만 제이미가 내 말을 듣지 못한때도 있었고 총을 쏘더라도 정확한 조준을 해서 쏘기에는 50M나 되는 거라는 부적절했으며 폴이나 알렌이 내 목소리를 듣지 못한 경우도 허다했다.

끼이익!

또 다시 문이 열렸다.

나는 문이 열리자마자 의자를 집어던졌다. 예상대로 가장 첫번째로 들어오던 놈이 그것을 맞고 쓰러졌다.

두번째로 들어온 놈이 제임스를 겨누었다. 다행히 제이미가 그놈의 다리를 맞추었고 곧 중심을 잃고 쓰러졌다.

하지만 세번째로 들어온 놈이 제임스를 쏘았고 그대로 죽었다. 그리고 그 다음은 당연하게도 내 차례였다.


같은 방법을 수천번 시도하고 수천번 실패하고 다른 방법을 수천번 생각하고 또 실행에 옮겼지만 달라질것은 없었다.
이대로 영원히 이곳에 갇히는걸까?

끼이익!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지만 움직이지 않았다. 생각할 시간이 아직 더 필요했다. 어차피 나에게는 남는것이 시간이었다.

제임스가 총에 맞는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총소리가 한번 더 울렸다.


누군가가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리가 들렸지만 신경쓰지 않았다. 아니, 신경쓸 시간이 없었다.

하나

그리고 제임스에게 옆에 있던 의자를 정문을 향해 집어 던지라고 소리쳤다. 어리둥절한 표정을 살짝 비추었지만 이번에는 다행스럽게도 내말을 따라주었다.

제임스가 의자를 집어 던지는 것과 동시에 문이 열렸고 가장 먼저 들어 오던 놈은 영문도 모른체 그것을 맞고 쓰러졌다. 놈들이 순간적으로 당황하는 것이 보였지만 곧 자세를 고쳐잡고 우리쪽으로 총을 겨누었다.


제이미에게 권총을 받았다.

그것을 내 머리에 겨누었다.

그리고 방아쇠를 당겼다.